보훈학회 사이트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ID저장
 
 
 
 
 
 
 
작성일 : 12-05-18 11:50
"국가 유공자의 경험, 통일 준비에 활용해야"
 글쓴이 : laos
조회 : 861  
"국가 유공자라는 인적 자원을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해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정부 차원에서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봅니다."

서울평화통일포럼과 한국보훈학회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일보가 후원하는 '한반도 통일과 국가 안보' 주제의 학술세미나가 17일 오후 1시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다. 세미나에서 '통일로 가는 길목에서의 국가 유공자들의 역할' 제목의 주제 발표를 하는 유영옥(64) 경기대 북한학과 교수는 14일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통일을 준비하려면 국가 유공자의 역할이 무궁무진하지만, 이들에 대한 국가의 관심은 절대 부족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유 교수는 우선 6ㆍ25전쟁, 근대화, 민주화 과정을 거치는 동안 독립유공자, 6ㆍ25 참전 유공자, 베트남 참전 유공자, 특수임무수행유공자 등 수많은 유공자들이 나왔다고 진단했다. 그러나 그는 "평화 통일을 이루는 데 있어 국가 유공자들의 특별한 삶의 경험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전무한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국가 차원의 지원을 통해 이들의 생생한 경험을 우리 사회에 전할 수 있는 통로가 확보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구체적인 방법론도 제시했다. 강연회 등을 통한 홍보ㆍ교육 활동이 일단 필요하다고 했다. "우리 나라의 보훈의식과 국가 유공자에 대한 국민의 존경 정도가 낮은 수준이잖아요. 이런 실정을 감안해 대중이 국가 유공자의 증언을 접할 수 있는 강연을 늘리고, 이에 대한 재정지원을 지금보다 크게 확대해야 합니다."

유 교수는 또 "국가에만 의지하지 말고 국가 유공자들 스스로 자부심을 갖고 보훈 단체 등을 중심으로 적극적인 사회 참여활동을 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리나라의 최대 보훈 단체인 '재향군인회'의 경우 회원 수는 800만에 달해요. 보훈 단체들이 한국 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적지 않은 만큼 이들 단체에 속한 국가 유공자들도 자부심과 책임감을 갖는게 시급합니다."

그는 그러나 "이들의 역할을 극대화 시키는 데 있어 사실 많은 한계가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국가 유공자들이 처한 생활고, 열악한 복지 수준, 이들에 대한 존경심 부족 등을 대표적인 문제점으로 꼽았다. 그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비단 국가 유공자뿐 만 아니라 국가를 위해 헌신할 가치가 있다는 믿음을 국민에게 심어주는 것과 같다"고 덧붙였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유 교수외에 남성욱 민주평통 사무처장이 기조연설을 하며, 제성호 중앙대 교수는 '남북한 통일정책의 비교와 문제점', 박효종 서울대 교수는 '통일과정에서의 보훈단체 역할' 등에 대해 주제발표를 하게 된다.

한국일보 2012.05.14 21:03:19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6-07-04 12:32:33 기사에서 이동 됨]